*취재요청서, 보도자료를 받으시려는 기자 님들은 sharps@hanmail.net 으로 명함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성명 및 논평 [부고] 삼성디스플레이 연구노동자, 고 최진경 님의 명복을 빕니다.

반올림
2023-11-04
조회수 2562

[부고]

삼성디스플레이 기흥연구소 (전) 연구원

故 최진경 님(48세)께서 말기 암 투병중

11월 4일 별세하셨음을 알려드립니다.

 

“더는 억울한 사람 없게”

산재법을 개정해 달라고

마지막까지 목소리를 냈던 분입니다

 

가시는 길 깊은 애도와 명복을 빌어주세요.

https://www.obituary.co.kr/obt/b7c7ed25d351

 

 

아픈 몸에도 불구하고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목소리를 내어주신 최진경 님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고인의 바람대로 ‘더는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산재인정과 재발방지를 위해 반올림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고인의 약력 및 산재 관련 경과>

1974. 12. 9.생

2000. 1. 삼성디스플레이(구 삼성전자) 기흥연구소 연구원 입사

-광소재 개발, LCD 칼라필터 연구원으로 16년 8개월간 근무

2017. 8. 퇴사

2018. 8. 유방암 진단. 항암치료 시작

2019. 3. 근로복지공단에 산업재해보상보험(요양급여)신청

2019. 5. 역학조사 의뢰(근로복지공단->산업안전보건연구원)

~ 2023. 1. 까지 역학조사 처리지연으로 4년간 아무런 조사 없이 대기

2023. 2~3. : 두달 만에 역학조사 졸속처리(사업장 자료제출요청 및 근로자 면담조사)

2023. 4. 역학조사평가위원회 심의 (업무관련성 낮음 결론)

2023. 7. 근로복지공단 서울남부업무상질병판정위 판정결과 불승인 (관련성이 있다는 소수의견이 있었지만, 다수의견은 유기용제는 관련성 증거가 낮고, 유방암과 연관성이 있는 화학물질(PCB)과 전리방사선에 노출되었지만 노출수준이 높지 않은 상태로 보이고, 야간교대근무를 수행하지 않은 점 등 고려했을 때 상당인과관계가 없다고 함)

*현재 불승인에 대한 불복절차(심사) 중.

 


[최진경 씨가 쓴 편지 전문]  (2023. 10. 4. 산재국가책임제(선보장) 실현촉구 기자회견에서  소개)


저는 현재 암이 온몸에 퍼져 잘 걷지도 못하고 하루하루 몸 상태가 달라지고 있습니다. 마지막 희망으로 신약을 써보기 위해 기다리는 중인데, 간과 신장 상태가 나빠져 급히 병원에 입원합니다. 몸이 많이 좋지 않습니다.

저는 삼성전자 기흥연구소에 2000년에 입사해 17년을 일하다 퇴사했습니다. 그리고 퇴사한 다음해인 2018년에 유방암 3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산재가 의심되었습니다. 기흥연구소에서 6년간 LCD용 핵심 소재인 감광제(포토레지스트) 개발업무를 했는데, 그때 여러 화학물질들을 직접 100% 손으로 다뤘고, 엑스선 장비도 사용했습니다. 검붉은 감광제(PR)를 빠르게 회전하는 스핀코터에 뿌리며 작업을 할 때에는 거의 그 안에 빠졌다 나오는 것처럼 속이 메슥거렸고, 피부 아토피 증세가 심해졌습니다. 그때 연구소 안전이란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2019년 3월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을 했는데 예상과 달리 역학조사가 지연되었습니다. 1년만 기다리면 되겠지 싶었는데 기약 없이 2년이 지났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리면 되겠지 했지만, 그 사이 암은 온몸에 퍼져 말기가 되었습니다.

이해할 수 없습니다. 무엇을 조사하느라 4년이 필요한 것인지요. 제가 퇴사하기 전에 이미 폐기된 개발라인 업무를 4년간 조사했다는 것인가요. 인력부족을 떠나 직무유기 같습니다.

그렇게 기다린 끝에 판정위원회가 열린다고 하여 힘들게 참석했습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불승인’이라는 답을 정해놓은 듯, 4년을 끌어 부실한 역학조사에 기대어 제대로 업무내용 파악도 되지 않은 판정위원들에 의해 불승인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가 사용한 수많은 화학물질과 모든 방사선 설비에 대해 조사도 못하고 4년을 끌더니 납득할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불승인되었습니다.

산재 인정을 받으면 치료비와 생계비에 보탬이 될 수 있었겠지만 지금은 무엇보다 제 몸 상태가 당장 하루 앞을 장담하기가 힘듭니다. 꼭 산재법이 개정되어 더는 억울한 사람이 생기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그녀의 우산]

반도체, 말기암, 불승인... 나는 홀로 ‘마지막’을 준비한다 

https://www.neosherlock.com/archives/23220

 

‘사라진 라인’ 조사에 1442일… 말기암 환자의 死라진 시간 

https://www.neosherlock.com/archives/23434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의 편지 “더는 억울한 사람 없게…”

https://www.neosherlock.com/archives/23469

 

“암 환자 죽을 때까지 기다리나... 정상 국가제도 아니다” 

https://www.neosherlock.com/archives/23695

 

유해환경서 바친 청춘…암은 산재승인 기다린 4년간 온몸으로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08298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