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더 익재미네이션(The Examination)& 뉴스타파와의 국제 협업 취재

반올림
2024-01-10
조회수 96

반올림 뉴스레터 2024-1-10

삼성 내부자가 베트남 휴대폰 공장의 독성 물질 배출을 고발하다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는 지난해 뉴스타파가 보도한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오염 물질 방출 문제'를 인용한 미국의 탐사보도 매체 더 익재미네이션(The Examination)의 기사를 번역해 공동 게재합니다. 이 기사는 뉴스타파와의 국제 협업 취재를 통해 작성됐습니다. - 편집자 주

더 익재미네이션(The Examination)은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제조업체 중 하나인 삼성의 내부자와 오랫동안 대화를 나눴다. 그는 삼성이 수년 동안 베트남의 대기와 수로에 독성 화학물질을 배출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내부고발자 강 모 씨는 2021년까지 40여 년간 삼성에서 환경안전관리자로 근무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의 대표적인 탐사보도 매체인 뉴스타파에 처음 이 문제를 폭로했다.

뉴스타파는 베트남의 주요 휴대전화 제조 공장 중 한곳에서 발생한 삼성의 환경 오염, 그리고 기업의 책임 회피에 대한 의혹을 5부작 시리즈로 보도했다. 한국 기업인 삼성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외국인 투자자다.

제작진
취재 윌 피츠기본 (The Examination)
번역 감수오대양, 홍우람
출판 허현재

A whistleblower whose allegations of environmental misconduct rattled South Korea’s largest company says that he doesn’t regret coming forward — but that he was isolated by his company in the aftermath and that many coworkers have refused to speak to him. 


Now retired, the whistleblower, who asked to be identified only as Mr. Kang, was an environmental safety manager for Samsung for more than 40 years until 2021. He first disclosed allegations of pollution and corporate inaction by Samsung at one of its flagship cell phone manufacturing plants in Vietnam last year to Newstapa, a leading South Korean investigative news outlet. 


Samsung is one of the world’s largest electronics manufacturers and among the most powerful South Korean companies. 


Mr. Kang spoke to The Examination in one of the first interviews given since the Newstapa investigation was published. According to internal reports, Newstapa wrote, Samsung emitted potentially carcinogenic gases without adequate controls and illegally discharged wastewater and raw sewage into the community. 


In documents shared with reporters, Mr. Kang identified dozens of health violations at the Samsung plant, which is north of Hanoi. Residents who live nearby told Newstapa the wastewater had damaged a once thriving rice field, stoking health fears for those eating the grains.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Supporters for Health and Rights of People in Semiconductor Industry (SHARPS)
 sharps@hanmail.net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4-2 가산한화비즈메트로 2차 606호
602, Gasan Hanwha Bizmetro 2, 554-2 Gasan-dong, Geumcheon-gu, Seoul, Korea
후원 : 국민은행 043901-04-203831
Sponsored by Kookmin Bank 043901-04-203831